최종편집 : 2020.10.23 22:08 |
뉴스검색 제휴사이트
Daum | Google
Zum | Nate
 
전산회계·CAD·컴퓨터교육
   제일컴퓨터학원-목포
종합
연예
스포츠
광역권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커뮤니티

김원이 의원, 국정감사 첫 질의로 공공의대 설립 및 의사정원 확대 등 지역간 의료격차 해소 위한 정부 원칙 강조

2020/10/07 22:14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최근 4년간 늘어난 활동의사 서울27.4%, 전남 1.1%... 지방 기피 심각

국회의원 김원이.jpg

[전남제일신문] 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원이 의원(더불어민주당, 전남 목포)은 지역간 의료격차 실태를 열거하며, "의대 신설, 의대 정원 확대 등 정부 계획을 예정대로 차질없이 해주길 바란다"는 내용으로 첫 번째 국정감사 질의에 임했다.


김원이 의원은 "최근 4년 간 늘어난 의사 인력 1만명의 활동 지역을 살펴보면 서울이 27.4%, 경기가 29.9%, 인천 7.6% 등 상당수가 수도권과 대도시에서 활동하고 있다"면서 "반면 강원도는 1.8%, 충북은 1.8%, 전남 1.1%, 전북 1.9%로 활동 의사들의 지방 기피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은 0명인데, 전남지역의 경우 328명이 근무하고 있는 보건진료전담공무원의 사례를 열거하며 "섬이나 농어촌의 부족한 의료인력을 대신하기 위한 '보건진료전담공무원' 제도가 40년 전에 만들어져서 아직도 유지되고 있는데 그 수는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으며 주로 섬과 농어촌 지역에서 활동하는데 이는 대한민국 의료현실의 민낯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들(보건진료전담공무원)이 농어촌 주민 건강을 책임지는 역할을 부정하지 않지만 대도시 주민들이 받는 서비스를 이들에게 기대하는 건 무리"라고 지적했고,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보건진료전담공무원은 의사 인력이 필요한데 확보를 하지 못하니까 마련한 제도로 간호사나 조산사 등으로 구성된다"며 이 제도는 "임시방편"이라고 답변했다.


김원이 의원은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인 한국에서 섬 주민이라는 이유로 제대로 의료서비스를 못받고, 어디 사느냐에 따라 의료차별을 받는 문제는 빨리 극복해야 한다"면서  "대한의사협회(의협)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등과 잘 소통하고 설득해서 의대정원 증원, 공공의대 신설, 의대없는 지역 의대신설, 지역의사제 도입 등 정부의 의료정책을 예정대로 잘 추진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원이 의원은 8일, 보건복지부 및 질병관리청 2일차 국정감사에서 이어 다음주에는 식품의약품안전처,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국정감사를 앞두고 있다.

[ 박정민 기자 ]
 
Copyright ⓒ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Visitor's 현황 / 오늘방문자 : 10,054명 / 어제방문자 : 15,335명 / 누적방문자 : 28,712,780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보도방침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전남제일신문 | 등록일: 2011년 8월 18일 / 등록번호: 전남 아00150 /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416-11
      대표전화: 061-278-3222 / 광고문의: 061-278-3111 / FAX: 061-278-9222 / EMAIL: jeilnews@hanmail.net
      발행인·편집인: (유)제일미디어 박희진 대표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정민 팀장
      사업자등록번호: 411-81-80052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Copyright ⓒ 2011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All right reserved.
      전남제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