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07 20:22 |
뉴스검색 제휴사이트
Daum | Google
Zum | Nate
 
전산회계·CAD·컴퓨터교육
   제일컴퓨터학원-목포
종합
연예
스포츠
광역권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커뮤니티

신안군 수령 200년 배롱나무 두 그루 기증 받아

2020/01/03 21:27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시가 4억 원 상당... 운송과정도 한 편의 영화
[전남제일신문] 수령 200년이 된 배롱나무(백일홍) 두 그루가 전남 신안군 압해도 분재공원에 새로 뿌리를 내렸다. 보기 힘든 200년 수령의 배롱나무 두 그루를 신안군에 기증한 이는, 전남 나주시에 거주하고 있는 익명의 독지가로 알려졌다.

2일 신안군(군수 박우량)에 따르면 기증자는 압해도 천사섬 분재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섬 겨울꽃 (애기동백)축제』를 관람 왔다가 최병철분재기념관을 둘러본 후 기증을 결심했다. 최병철분재기념관에는 200점의 분재가 전시되어 있다. 

기증자는 신안군에서 별도의 관리사무소까지 두고 다양한 수종의 나무를 관리하는 모습을 보고 깊은 감명을 받아 아무 조건 없이 신안군에 기증하였다. 수령 200년 배롱나무 두 그루의 시가는, 약 4억 원을 호가한다.  

신안군이 기증받은 배롱나무 두 그루의 근원직경은 각각 100cm, 50cm로 대형목에 속한다. 전문가들은 “향후 나무의 관리 상태에 따라 10억 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평가하고 있다. 

신안군은 기증받은 나무를 운반하는 과정도 한 편의 영화 같았다. 신안군은 배롱나무 두 그루를 안전하게 운반하기 위해 헬기 운반과 대형 트레일러 운반을 동시에 검토했다. 검토 결과 헬기 운반은 절차에 다소 시간이 걸린다는 단점이 드러났다. 신안군은 기증받은 나무를 신속히 운반할 수 있는 트레일러 운반으로 결정하고, 국내 최고의 조경전문 시공기술자를 대동하여 이식 작업 가능 여부를 확인했다. 

이식에 큰 장애가 없음을 확인한 신안군은 곧바로 당일(2019년12월28일)에 작업을 시작해, 다음날인 12월 29일 25톤 추레라와 100톤 크레인을 이용하여 압해도 분재공원까지 안전하게 이동, 식재를 완료했다. 이송작업은 경찰의 협조로, 경찰차의 교통안내를 받으며 안전하게 진행할 수 있었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배롱나무의 꽃말이 ‘부귀’인 것처럼 기증자의 넉넉한 마음이 ‘사계절 꽃피는 1004섬’을 만드는데 큰 도움을 주셨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 박문철 기자 ]
 
Copyright ⓒ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Visitor's 현황 / 오늘방문자 : 13,621명 / 어제방문자 : 17,837명 / 누적방문자 : 27,342,143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보도방침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전남제일신문 | 등록일: 2011년 8월 18일 / 등록번호: 전남 아00150 /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416-11
      대표전화: 061-278-3222 / 광고문의: 061-278-3111 / FAX: 061-278-9222 / EMAIL: jeilnews@hanmail.net
      발행인·편집인: (유)제일미디어 박희진 대표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정민 팀장
      사업자등록번호: 411-81-80052 /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수함
      Copyright ⓒ 2011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All right reserved.
      전남제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