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5.23 23:22 |
뉴스검색 제휴사이트
Daum | Google
Zum | Nate
 
전산회계·CAD·컴퓨터교육
   제일컴퓨터학원-목포
종합
연예
스포츠
광역권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커뮤니티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 초등학력인정 프로그램 어르신 240명 입학식

2019/03/07 22:25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할머니, 연필 세 자루 깎아놨응게 고놈만 담아가잉.’
[전남제일신문] 6일, 성인 초등교육과정 입학식이 목포제일정보중고 3층 강당에서 거행됐다. 목포제일정보중고 부설 평생교육원 초등교육과정에는 1단계 두 반 60명, 2단계 네 반 120명, 3단계 두 반 60명, 총 240명이 입학했다.

한글을 모르는 아픔을 안고 살아온 것이 본인 한 사람만이 아님에 용기를 얻는 시간이기도 했다. 식전행사에서 문해학습자 출연진의 축하공연으로 진도아리랑이 울려 퍼지자 잠잠했던 식장이 들썩들썩 흥겨워졌다.

이날 입학생 중에는 남편(박형훈 77세)과 나란히 학교에 입학한 학습자도 있다. 딸의 강권에 용기를 내어 부부가 나란히 등교하게 된 것이다. 남편은 중학교, 아내(진이비 74세)는 초등과정에 입학하여 부부가 다정하게 학교에 다니게 되었다. 진 씨는 어려운 가정형편으로 인해 초등학교에 들어가지 못했고 평생 은행에서 돈을 찾아보지 못하는 부끄러움 속에 살았다고 한다.

최고령자 김야실(1단계, 82세)씨는 10남매의 맏딸로 태어나 동생들을 업어 키우느라 공부할 기회를 놓친 채 평생을 살아왔다. 우리글을 모르고 살아온 길이 참 고된 생활이었다. 팔순이 되어 겨우 이름 석 자를 배워 익혔고 더 늦기 전에 한글을 배워보고 싶어 용기를 냈다고 한다.

진도가 고향인 조부심 (71세, 여) 학습자는 초등학교 3학년 때 학교가 멀기도 했지만 키다리라고 놀려먹는 것이 싫어서 학교를 중단한 것이 평생의 아픔 덩어리가 되었다. 편지를 받아도 며칠이고 누가 읽어줄 때까지 읽을 수 없었고, 혼자서는 버스나 기차를 타는 것도 어려웠다. 혼자 힘겹게 사는 것이 안타까웠는지 딸이 한글을 배워보라고 권해서 입학했다. 입학한다고 하니 딸 손주가 노트 10권과 연필 1다스, 필통을 선물로 주었다. 그리고는‘할머니, 연필 세 자루 깎아놨응게 고놈만 담아가잉.’ 하는 말에 고맙기도 하고 부끄럽기도 했다고 한다.

베트남에서 온 다문화가족 박*영 (3단계, 32세)씨도 초등과정 공부를 시작했다. 우리나라에 온 지 9년째 된 박 씨는 9살 된 아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는데 다른 사람과 소통하는데 별문제는 없으나 더 정확한 우리말을 구사하고 싶어 용기를 냈다고 한다.

장태윤 평생교육원장은 “뒤늦게 배운 한글이 삶에 기적의 열매로 결실을 맺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으며, 노력하는 자는 즐기는 자를 이기지 못한다고 즐겁게 공부하시라.”고 축사했다.

목포제일정보중고 부설 평생교육원 초등교육과정은 본인 실력에 맡게 반을 배정받아 일주일에 세 번 ‘월 수 금’ 또는 ‘화 목 토요일’에 세 번씩 두 시간 삼십 분씩 공부하고 있다. 3단계과정을 마치면 초등학력이 인정된다.
[ 박문철 기자 ]
 
Copyright ⓒ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보도방침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전남제일신문 | 등록일: 2011년 8월 18일 / 등록번호: 전남 아00150 /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416-11
      대표전화: 061-278-3222 / 광고문의: 061-278-3111 / FAX: 061-278-9222 / EMAIL: jeilnews@hanmail.net
      발행인·편집인: (유)제일미디어 박희진 /사업자등록번호: 411-81-80052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정민 팀장
      후원계좌: 농협 355-0025-0091-03 (예금주: 유한회사 제일미디어)
      Copyright ⓒ 2011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All right reserved.
      전남제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