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19.03.18 20:53 |
뉴스검색 제휴사이트
Daum | Google
Zum | Nate
 
전산회계·CAD·컴퓨터교육
   제일컴퓨터학원-목포
종합
연예
스포츠
광역권
지역뉴스
포토뉴스
동영상
커뮤니티

목포제일정보중고등학교 부설 평생교육원 초등 졸업식

2019/02/18 21:13 입력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미투데이로 기사전송 다음요즘으로 기사전송

1111.jpg

[전남제일신문] 15일, 어른들이 공부하는 목포제일정보중고 부설 평생교육원에서는 초등학력인정 졸업장 수여식이 있었다. 한 끼 밥조차 먹기 힘들었던 시절에 태어나 초등학교에 입학하지 못했던 탓에 한글을 모르고 평생 살 수 밖에 없었던 47명의 어머니 아버지들이 사각모를 쓰고 졸업장을 받았다.


이날 최고령 졸업자 김춘자(80세) 학습자는 무안군에서 버스를 타고 학교에 다니며 글을 익힌 보람의 결실을 맺었다. 농촌의 어려운 살림이었지만 슬하에 1남 5녀를 모두 전남대학교와 목포대학교에 보낼 만큼 공부에 대한 열성이 남달랐다.


“내가 못 배웠으니 나처럼 살지 말아라.”


평생 가슴에 맺힌 공부에 대한 한을 자식들만은 가지지 않길 원해서 억척같이 일하며 공부시켰다.


김 씨는 평생교육원에 들어온 지 6년 만에 졸업장을 받았다. 같은 마을에서 공부하는 사람이 있어 “나잠 데려가소.” 부탁했지만 목포에 있다는 말뿐이어서 한두 달여 목포에 나와 목포 남초등학교 근처에서 어른들이 공부하는 학교를 찾아 다녔다. 그래도 찾을 수 없었다. 하루는 딸에게 “나 학교에 가고 싶은데 학교를 못 찾겠다.”하니 딸이 그 자리에서 핸드폰으로 찾아 주어 입학했다.


배우기 전에는 더듬더듬 책을 읽을 수 있었다. 뜻도 모르고 쓰는 것도 모르고 받침도 몰랐는데 하다 보니 이제는 훨씬 수월하다. 남들 3년이면 졸업할 것을 6년이 걸린 것은 중간에 개인 사정이 있어 그만 둘 수밖에 없었다가, 다시 시작하고 또 다시 시작해서 이날 졸업을 했다.


엄마의 졸업식을 축하하기 위해 온 네 딸들은 한결같이 입을 모은다.


“엄마의 배움의 길을 지켜보면서 너무나 존경스럽고 자랑스러웠어요. 목포에 이런 학교가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어른들이 공부하는 목포제일정보중고 부설 평생교육원 초등과정은 3월 6일, 2019학년도 새로운 입학생을 맞는다.

[ 박문철 기자 ]
 
Copyright ⓒ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화제의동영상

    화제의 동영상
    • 회사소개
    • 보도방침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및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전남제일신문 | 등록일: 2011년 8월 18일 / 등록번호: 전남 아00150 / 전남 신안군 압해읍 압해로 416-11
      대표전화: 061-278-3222 / 광고문의: 061-278-3111 / FAX: 061-278-9222 / EMAIL: jeilnews@hanmail.net
      발행인·편집인: (유)제일미디어 박희진 /사업자등록번호: 411-81-80052 / 개인정보관리 및 청소년보호 책임자: 박정민 팀장
      후원계좌: 농협 355-0025-0091-03 (예금주: 유한회사 제일미디어)
      Copyright ⓒ 2011 전남제일신문(jeilnews.com) All right reserved.
      전남제일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